Image
fonseca_story_start.jpg

정상을 향해

라이카 M11과 떠난 곤살로 폰세카의 포르투갈 코임브라의 시를 닮은 여행.

2021년 저는 강의 입구에서 시작해 강의 근원지가 있는 '세라 두 아소르(Serra do Açor)' 산꼭대기까지 직접 걸어가기로 했습니다. 저는 이 지역 출신이었던 가족과 이곳을 진심으로 사랑했던 가족을 세 명이나 잃었습니다. 이를 계기로 소유와 자아, 상실이라는 주제를 사진을 통해 탐험하는 여정을 떠난 것입니다.
Remote video URL

곤살로의 사진은 허구와 현실, 추억과 꿈 사이의 어딘가를 걷고 있는 듯합니다. 그는 가족의 뿌리를 기록하면서 여전히 이 지역을 포기하지 않고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촬영했습니다.

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 Fonseca_Story
Image
Fonseca_Story
Image
Fonseca_Story

"저에게는 빛이 적은 상황에서도 적절하게 반응하는 카메라가 필요합니다. M11은 아주 까다로운 조건에서 촬영해도 아름다운 결과물을 만들어내죠."

Leica Blog 에서 라이카 M11을 사용한 곤살로의 작업을 자세히 알아보세요.

Image
Fonseca_Story
LEICA M11

전설의 새로운 탄생.